반포대교 분수 물줄기 “볼만하네!”
9일 첫 가동… 형형색색 조명도 장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을밤 낭만 더한 반포대교 분수 … 10월말까지 시범 가동

한강의 새 명물 반포대교 분수가 지난 9일 시원스런 물줄기를 뿜어내며 시민고객들에게 첫 선을 보였다. 세계 최초의 초대형 교량분수인 반포대교 분수는 서울을 국제적인 수변도시로 만들어 나가는 ‘한강 르네상스 프로젝트’의 가시적인 성과이자 신호탄. 형형색색 조명을 받으며 쏟아져 내린 분수는 황홀한 볼거리를 선사했다.

특히 서울디자인올림픽 2008 개막을 앞두고 마련된 시연행사는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디자인올림픽 참가 인사, 외국인 관광객 등 500여 명이 자리한 가운데 잠수교 남단둔치 달빛광장에서 열렸다. ‘Bridge of Love’라는 주제 아래 오후 8시 30분부터 30분간 콘서트도 마련돼 춤추는 분수와 음악을 함께 즐기는 가을밤의 추억을 선물하기도 했다.

반포대교 분수는 다리 양쪽으로 570m씩 총 길이가 약 1.2km에 이르는 규모를 자랑한다. 모두 380개의 노즐에서 1분당 190여 톤의 물을 20여m 아래 한강으로 뿜어낸다. 모두 38대의 수중펌프를 이용해 한강물을 퍼 올려 사용하며, 노즐로 분사된 물은 다시 한강으로 되돌아간다. 노즐은 3m 간격으로 설치돼 있고, 분사거리는 최대 43m다.

여기에 빛과 음악이 함께 어우러진다. 아름다운 조명을 받아 다채로운 빛깔로 연출이 가능하도록 경관조명등 190개를 달았다. 음향 효과를 위해서도 최첨단 설비와 스피커 등을 설치했다. 기술 지원에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라스베가스 벨라지오 호텔의 음악분수 제작사인 독일의 OASE사가 프로젝트 파트너로 참여했다.

헨델의 수상음악, 라벨의 볼레로 등 분수와 함께 울려 퍼지는 음악은 반포대교 분수의 또 다른 낭만이다.

저녁 7시와 8시, 15분씩 하루 2회 물줄기 뿜어 … 내년 봄부터 본격 가동

반포대교 분수는 10월 말까지 저녁 7시와 8시에 15분씩 하루 2회 시범 가동한다. 서울시는 시민고객들의 의견과 각계각층 전문가 자문을 통해 에너지 소모를 최소화하고 문화 예술적 가치를 극대화하는 운영방안을 최종적으로 확정해 내년 봄부터 본격 가동한다는 계획이다.

한강 르네상스 반포권역 특화사업의 핵심으로 꼽히는 반포대교 분수는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 직원 윤석빈(토목7급)씨가 낸 창의아이디어로 서울시는 분수 완공과 함께 윤씨에 대해 특진(토목6급)의 인센티브를 제공했다.

지난 2006년 서울시 내부 창의아이디어 제안창구인 ‘상상뱅크’를 통해 “잠수교를 폭포 속 교량으로 만들자”고 제안한 윤씨는 당시 1만8천623건의 중 1등으로 뽑혀 제1회 창의인상 대상을 수상했으며 서울시는 윤씨의 아이디어를 채택해 정책에 반영했다.

반포대교 분수 오픈과 함께 서울시는 “시민들의 창의적 참여 속에 반포 분수를 시민들 모두가 함께 가꾸는 세계적인 관광명소이자 기억에 남는 추억의 분수, 꼭 한번 가보고 싶은 서울 한강의 랜드마크로 가꾸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9월 30일까지 반포대교 분수 명칭에 대한 시민공모도 진행했다. 전문가의 심사를 거쳐 10월 중 당선작을 발표할 예정이며, 이번 공모에는 전국에서 784건의 응모작이 접수돼 시민고객들의 높은 관심을 알 수 있었다.

문의 :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 (02-3708-8647)

Posted by 서울마니아

트랙백 주소 : http://blog.seoul.go.kr/trackback/802 관련글 쓰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ariachi 2008/11/04 09: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 덕분에 자전거 타다가 똥물 잘 뒤집어 쓰고 있습니다.. ㄳㄳ